제62주년 3·8민주의거 맞아 감사와 존경의 마음 전해

허태정 대전시장은 제62주년 3·8민주의거를 맞이하여
허태정 대전시장은 제62주년 3·8민주의거를 맞이하여 3·8민주의거 유공자 박제구 선생(만 82세)의 자택을 방문하여 깊은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전했다.(사진=대전시 제공)

허태정 대전시장은 제62주년 3·8민주의거를 맞이하여 7일(월) 3·8민주의거 유공자 박제구 선생(만 82세)의 자택을 방문하여 깊은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전했다.

박제구 선생은 1960년 3월 당시 대전고등학교 3학년으로 재학 중 학도호국단 대대장으로 3월 7일 시위계획에 참여하였고, 3월 8일 시내 시위를 주도하여 1963년 건국포장을 받은 바 있다.

또한, 3·8민주의거 및 4·19혁명 유공자 5분 중 유일하게 대전에 거주하고 있는 분이다.

3·8민주의거는 1960년 3월에 일어난 대전․충청권 최초의 학생운동으로 자유당 정권의 횡포와 부패에 항거하여 대전지역 고등학생들이 중심이 되어 일어난 민주의거이며, 지역 민주운동의 효시로 2·28대구민주화운동과 함께 마산3·15의거와 4·19혁명으로 이어진 우리 대전의 자랑스러운 역사이다.

허 시장은 “최근 우크라이나 상황으로 온 세계인 모두가 자유민주주의가 얼마나 소중한 지, 가슴 아프게 느끼고 있는 때”라며, “자유 민주주의를 위해 헌신한 이 분들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잊지 않고 후세에 기억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8일(수) 14시 대전컨벤션센터에서 국가보훈처와 대전시 주관으로 정부 주요인사 및 3·8민주의거기념사업회 회원 등 60여 명 참석하여 3·8민주의거 제62주년 기념식이 개최될 예정이다.

저작권자 © 투데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