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북 어민 ‘강제’ 북송 문제인 사저 앞 여성 ‘강제’ 연행

문재인 전)대통령 정권에서 자행 된 탈북 어민 강제 북송 / 리박스쿨 외 공동 제작 자료 제공

 

경남 양산시 평산마을 문재인 전) 대통령사저 앞 여성을 경찰이 강제 체포. 수갑과 체포연행중 목과 팔의 부상을 입은 시민 / 정희일tv캡처
경남 양산시 평산마을 문재인 전) 대통령사저 앞 여성을 경찰이 강제 체포. 수갑과 체포연행중 목과 팔의 부상을 입은 시민 / 정희일tv캡처
여성을 강제 체포하고있는 양산 경찰들 / 정희일tv캡처
여성을 강제 체포하고있는 양산 경찰들 / 정희일tv캡처
여성의 손목 위에 강제로 채원진 수갑,  여성을 강제로 연행하고 있는 과정에서 여성이 아프다고 절규하며 쓰러져가니 경찰이 여성을 세우고 있다. / 정희일tv
여성의 손목 위에 강제로 채원진 수갑,  여성을 강제로 연행하고 있는 과정에서 여성이 아프다고 절규하며 쓰러져가니 경찰이 여성을 세우고 있다. / 정희일tv

 

경남 양산시 평산마을 문재인 전)대통령사저 앞, 강제수갑을 채운 상태로 강제연행중인 경찰과 시위남성
경남 양산시 평산마을 문재인 전)대통령사저 앞, 강제수갑을 채운 상태로 강제연행중인 경찰과 시위남성
경찰이 여성과 남성을 경찰차에 강제로 태우려하고 있다, / 정일희tv 캡처 
경찰이 여성과 남성을 경찰차에 강제로 태우려하고 있다, / 정일희tv 캡처 

2019년 11월7일 판문점을 통해 강제북송 당한 북한 어민 2명이 살인범이 아니라 김정은을 비판하는 격문을 썼던 ‘반체제세력’이었다는 주장이 나왔다.

도희윤 (사)행복한통일로·피랍탈북연대 대표는 '정통한 복수의 북한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강제북송된 북한 어민들은 살인범이 아니라 김정은을 비판하는 격문을 내걸었다 발각돼 탈북한 청년들"이라고 말했다.

도 대표는 “당시 강제북송 당한 북한 어민들은 동료 선원을 죽인 살인범이 아니라 원산 갈마지구 돌격대 소속 노동자”라며 월간조선에 이같이 말했다.

“김정은은 자신의 숙원사업인 강원도 원산 갈마해안관광지구 완공을 위해 돌격대를 구성했다”고 전제한 도 대표는 “문재인정부가 북송한 청년 2명은 그 돌격대 소속으로 무자비한 노동에 죽음의 위협을 느끼고 김정은을 비판하는 격문을 내걸었다 발각돼 탈북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북한에서 김정은을 비판하는 것은 공화국전복죄에 해당한다.

2016년 3월 평양으로 여행 갔다 이듬해 숨진 오토 웜비어의 경우 ‘공화국전복음모죄’만으로도 갖은 고문을 받았다.

공화국전복죄에 해당하면 대부분 처형당한다.

이렇게 죽음의 위기에 처한 두 청년이 어선을 이용해 탈북했다는 것이 도 대표가 전한 이야기다.

도 대표는 “이 이야기는 원산에서는 어느 정도 알려졌다”면서 “(김정은을 비판하는) 격문을 쓴 저항세력이남한으로 탈출했다는 정보를 입수한 북한이 문재인정부에 ‘이들은 공화국 내에서 살인을 저지른 흉악범인 만큼 조속히 송환하라’고 통보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北, 반체제세력이 적의 손에 넘어가서는 안 된다는 입장”

도 대표에 따르면, 북한은 반체제세력이 적의 손에 절대 넘어가서는 안 된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

탈북어민이 강제북송 당하는 장면 / 통일부 제공 2022.7.12
탈북어민이 강제북송 당하는 장면 / 통일부 제공 2022.7.12

때문에 북한은 이런 사람들이 탈북할 때마다 살인자·마약중독자·성범죄자 같은 혐의를 뒤집어씌운다는 것이다.

탈북에 성공해도 이들 주장의 신뢰를 떨어뜨릴 수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탈북어민 강제북송 장면 / 통일부 제공 2022.7.12
탈북어민 강제북송 장면 / 통일부 제공 2022.7.12

“태영호 의원이 귀순할 때도 미성년자강간범이라는 파렴치한으로 몰았었다.

도희윤 피랍탈북인권연대 대표는 지난 2021년 11월 22일 북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처조카 고)이한영 씨는 지난 1982년 한국으로 망명해 북한 실상을 알리는 활동을 하던 중 1997년 2월 집 앞에서 괴한들이 쏜 총에 사망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위원회'(진실화해위)에 고)이한영씨 피살에 대한 진실규명과 명예회복을 요구하는 진정서를 22일 제출한 바 있다

위의 두 사건은 모두 문재인 전)대통령과 관련된 사건이다.

저작권자 © 투데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