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최준호 제공)
(사진=최준호 제공)

심장을 부둥켜 안고   

                    홍명희

 나의 신이 나에게 그러하였듯이
 청청한 어둠을 뚫고 
 나는 당신에게로 달려 간다

 고장난 괘종시계의 추처럼
 어느 샌가 멈춰 서 버린
 당신의 차가운 심장을 안고
 봄날 추녀 끝에서 녹아내리는 고드름처럼
 나의 사랑은 속절없이 녹아내렸다

 어디쯤에서야
 사랑을 박차고 떠난 당신의 차가운 심장과
 나의 뜨거운 눈물이 만날 수 있을까

 나의 신이 나에게 그러하였듯이
 푸른 달그림자 가슴에 안고
 나는 당신에게로 달려 간다

저작권자 © 투데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