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석일 칼럼니스트

계석일 칼럼니스트
계석일 칼럼니스트

 내가 만일 갑자기 세상을 떠난다면 나는 세상 사람들로부터 어떤 모습으로 묘사될까?

국가나 사회 지도자들이 국민을 주인으로 섬길 때 국민들 가슴에 오랫동안 영원히 기억된다.

 세상에 보이는 모든 것들은 언젠가는 사라지는 것이 세상 이치다. 세상 것에 관심을 가지고 죽기 살기로 영욕을 위해 살아온 사람들도 결국은 모두 사라지게 된다. 그러나 세월이 지나가도 공자나 맹자, 박정희 대통령처럼 머릿 속에 오랫동안 기억되는 사람이 있다. 그런 사람은 어떻게 산 사람들일까?

사람이 살기 위해서 먹는가? 먹기 위해서 사는가?라고 반문한다면 어떤 것이 정답일까? 선물을 받는 것보다 주는 기쁨이 더 있다고 한다. 영혼이 들어간 것이기에 그렇다. 오른 손이 한 일을 왼 손이 모르게 하라고 했던 것이다. 그래서 물질에 대한 보상은 유한하지만 마음이 들어간 것에 대한 보상은 영원한 것이다.

 미국에는 시대적 소명을 다하고 업적을 남긴 대통령의 빈 자리를 기리기 위하여 동상과 기념관을 지어놓고 추모하는 곳이 많다. 특히 노예제도를 해방시킨 링컨 대통령 기념관이 그런 것이다. 한국이라는 우리나라는 수백 년 동안 피와 눈물이 엉켜서 세워진 영혼의 산물로 만들어진 국가다. 그런 나라에 존경할 지도자가 없다는 것이 아 이러리 컬 한 것이다. 동북아시아의 용이라는 타이틀까지 거머쥔 나라에서 후손들에게 자존감을 높여 줄 수 있는 영적 지도자가 없다는 것은 슬픈 일이 아닐 수 없다.

 세상이 강자들만을 위한 삶이라 하지만 약자 없는 강자는 없는 것이다. 한국의 정치 경제를 식물로 비교해 본다면 수많은 고통 속에서 살아난 질경이과에 속한다. 그런데도 한국 국민들은 정치 지도자를 존경하지 않는다. 자기 부모를 존경하지 않는데 옆집 아이들이 자신을 존경하겠나? 그러다보니 다른 국가에서도 한국 정치 지도자를 좋게 보지 않는 것이다.

 한국에는 아직 건국의 아버지가 없다. 이제 한국 국민들도 건국의 아버지를 당당히 말 할 때가 됐다.

역사적 인물은 누구나 공과가 있기 마련이다. 한강의 기적을 이룬 강변에 건국의 아버지 기념관을 세워진다고 한번 생각해 봤나? 미국 뉴욕 허드슨강어귀의 리버 터 섬에 자유의 여신상이 있다.

오른 손에는 횃불, 왼 손에는 독립선언서를 들고 있다.

대한민국의 자유를 위해 사방팔방으로 뛰어다니며 목숨을 건 지도자들이 뉴욕의 자유의 여신보다 못하겠는가? 서울에도 뉴욕의 자유여신상처럼, 워싱턴 DC 기념 공원처럼 영적 지도자 기념관이 만들어졌으면 어떨까 한다. 한국 사회는 성공한 사람을 보는 시각이 선진국과 다르다.

장점은 눈에 티끌처럼 생각하고 단점은 눈에 들보처럼 보는 시각이 많다보니 국가를 위해 헌신한 위인이 존경받는다는 것은 불문율로 공식화 되어 있는 것이다.

 내가 대접받고 싶다면 먼저 상대를 대접하라는 말처럼 단점보다는 장점을 바라보는 그런 국민이 되었으면 한다. 세상에 오래 기억되는 사람이 있다면 왼 손이 하는 일을 오른 손이 모르게 하는 그런 사람일 것이다.

 

*상기 칼럼은 본집의 편집 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저작권자 © 투데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