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진실규명의사회(코진의) 공동대표 오순영 박사의 직언 마스크 겉 면에는 무수하게 많은 바이러스가 묻어 있으며 마스크 겉 면을 손으로 만지면 반드시 손을 30초 이상 씻어야 한다

마스크를 벗고 만지고 걸고 다니는 시민들에게 가정의학과 전문의로서 설명을 하고 있다 / 김경옥 시민기자.
마스크를 벗고 만지고 걸고 다니는 시민들에게 가정의학과 전문의 오순영 박사가 전문의로서 유해성을 설명 하고 있다 / 김경옥 시민기자.

마스크를 쓰려거든 제대로 알고 써야한다. 

마스크 겉 면에는 무수하게 많은 바이러스가 묻어 있으며 마스크 겉 면을 손으로 만지면 반드시 손을 30초 이상 씻어야 한다고 오순영 박사는 마스크를 바르게 써야한다고 강조했다.

마스크를 쓸때 제대로 알고 실천하지 않으면 마스크를 쓰지 않은 것보다 더 위험하다고 했다.  

유의 사항을 오순영 박사께 들어본다.

마스크를 벗을 때는 끈을 잡고 벗어야 하고, 밀봉된 봉투에 넣어서 보관해야  하며 마스크는 목에 걸고 다니면 안 되는데 그 이유는 마스크 안쪽으로 무수한 바이러스가 떨어지기 때문이라 했다.

또 흔히 자연스럽게하는 행동들중 마스크를 벗어서 식탁, 책상, 주머니, 가방 등에 아무렇게나  넣기도 하는데 이런 행동들은 바이러스를 키우고 있는 상태가 되어 면역이 약한 사람들에게는 치명적일수 있다고 한다.

또 마스크가 물에 젖거나 습기가 차면 기능을 하지 못하고 오히려 세균 번식의 위험이 있다. 이런 마스크 착용 지침을 지키지 않는 여러분은 타인 뿐 아니라 여러분이 가는 모든 곳을 오염시키게 되며 마스크로 바이러스를 전파하는 자들이 마스크를 쓰지 않은 사람들에게  마스크를 강요하는 일은 적반하장 인것이라 목소리를 높였다.

자신의 판단이 아니라, 명령에 복종하느라, 과태료가 무서워서, 혹은 남들이 다 쓰니까 원숭이처럼 따라서 마스크를 쓰는 자들이 합리와 논리적 근거를 통해 마스크를 거부하는 사람들에게 마스크를 쓰라고 강요하고 협박하고 린치를 가하는 것은 바보들의 나라에서 정상인이 구박 받는 것과 똑 같은 이치라며

이제 바보짓 그만 할 때가 되지 않았는가? 이제 그만 속을 때가 되지 않았느냐는 질문을 던졌다,

끝으로 마스크를 벗지 못하면 코로나가 끝나지 않는다는 것을 이제라도 알아차리길 간절히 바란다며 안타까움을 전했다.

 
저작권자 © 투데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