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청렴사회 민관협의회, 보령해양머드박람회장서 캠페인

충남도청사 전경 (사진=충남도 제공)
충남도청사 전경 (사진=충남도 제공)

청렴 활동 및 정책 홍보를 위해 충남도와 도의회, 도교육청 등 공공부문 11개 기관과 대한건설협회 충남·세종지회, 현대오일뱅크 등 민간부문 6개 기관이 참여하고 있는 충남 청렴사회 민관협의회가 나섰다.

5일 충남 청렴사회 민관협의회는 보령해양머드박람회장에서 청렴·공정 사회 조성을 위한 청렴문화 확산 캠페인을 추진했다.

이날 협의회는 보령해양머드박람회장을 찾은 방문객을 대상으로 청렴 홍보 물품과 함께 이해충돌방지제도 및 부패·공익신고 보호제도 등을 담은 홍보 책자를 배포했다.

또한, ‘깨끗하고 청렴한 충남 만들기’를 위해 협의회에 참여 중인 각 기관·단체의 청렴 시책을 알리고 17개 기관 간 청렴문화 실천을 다짐하는 시간도 가졌다.

현재 충남 청렴사회 민관협의회 참여 기관은 도, 도의회, 도교육청, 충청남도시장군수협의회, 천안시, 아산시, 충남정책자문위원회, 순천향대, 공주대, 한국서부발전, 한국중부발전, 충남북부상공회의소, 현대오일뱅크, 충남여성단체협의회, 대한건설협회 충남·세종지회, 충남사회복지협의회, 충남약사회이다.

도 관계자는 “부패 방지 정책에 대한 민간 참여를 활성화해 청렴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고 청렴문화가 자리잡을 수 있도록 청렴사회 민관협의회와 청렴 동행을 지속할 것”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 투데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